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렴 환자 줄었지만 진료비는 증가…1인당 진료비 74만원

송고시간2019-09-25 12:00

지난해 폐렴 환자 134만명…진료비 5년간 연평균 11.2%↑

2014~2018년 '폐렴' 환자 수 및 진료비
2014~2018년 '폐렴' 환자 수 및 진료비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최근 5년간 폐렴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줄었지만 진료비는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 폐렴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폐렴으로 진료를 받은 건강보험 환자 수는 2014년 140만명에서 2018년 134만명으로 연평균 1.1% 감소했다.

전체 환자는 감소했지만, 입원과 외래 환자 수에는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환자는 2014년 32만명에서 2018년 36만명으로 증가했다. 외래 환자는 2014년 126만명에서 117만 명으로 감소했다.

박선철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폐렴 환자 수 감소와 관련해 "최근 폐렴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고 독감이나 폐렴구균 예방접종 등이 확대되면서 폐렴 환자가 감소했다"며 "입원 환자가 증가한 이유는 노인성 폐렴의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진료비는 2014년 6천440억원에서 2018년 9천865억원으로 5년간 연평균 11.2% 증가했다.

환자 1인당 진료비도 같은 기간 46만원에서 74만원으로 올랐다. 1인당 입원과 외래진료비는 각각 9.5%, 5% 증가했다.

지난해 환자 수는 봄(4~5월)과 겨울(12~1월), 환절기(11월)에 환자가 많았다.

월별로 보면 12월이 24만명으로 11.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11월 10.5%, 5월 10.4%, 1월 10.2%, 4월 10%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감기나 독감 같은 호흡기 질환이 유행한다"며 "이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폐렴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8년 월별 '폐렴' 환자 수
2018년 월별 '폐렴' 환자 수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