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건설, 美블룸에너지와 '최고효율 연료전지' 국산화 추진

송고시간2019-09-25 10:39

SK건설-美블룸에너지, '최고효율 연료전지' 국산화 추진
SK건설-美블룸에너지, '최고효율 연료전지' 국산화 추진

(서울=연합뉴스) SK건설은 24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 본사에서 블룸에너지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생산과 공급을 위한 합작법인(JV) 및 국내 생산공장 설립에 관한 합작투자계약(JVA)을 체결했다. 사진은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과 K.R 스리다르 블룸에너지 사장(오른쪽)이 계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는 모습. [SK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SK건설은 미국 연료전지 주기기 제작업체인 블룸에너지(Bloom Energy)와 함께 현존 최고 효율의 연료전지를 목표로 국산화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SK건설은 전날 서울 종로구 관훈동 본사에서 블룸에너지와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의 생산·공급을 위한 합작법인(JV)과 국내 생산공장 설립에 관한 합작투자계약(JVA)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 K.R. 스리다르 블룸에너지 사장,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등이 참석했다.

SOFC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 효율의 신재생 분산발전설비로, 소음이 적고 안전하며 부지 활용성이 높아 유휴공간이 적은 도심 내 설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연료를 태우지 않고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를 만들기 때문에 유해물질이 배출되지 않아 환경개선에 이바지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합작법인은 SK건설 49%, 블룸에너지 51% 지분으로 11월 설립 예정이며 현재 생산공장 건립 부지 선정을 위해 복수의 후보 지역을 검토 중이라고 SK건설은 전했다.

국내 생산은 2020년 상반기 안에 연간 생산 50MW(메가와트)급으로 시작해 400MW까지 점진적으로 규모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블룸에너지는 한국 연료전지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해 11월 SK건설, 올해 1월 SK디앤디[210980](SK D&D)와 국내 우선 공급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합작법인에서 생산된 제품은 우선 공급권자인 두 회사를 통해 공급될 예정이다.

SK건설은 국내 130여개 중소부품업체와 협업을 통해 SOFC 제품 생산에 나설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