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슈퍼리치 자산관리인 55% "내년 경기침체 돌입 전망"

"현금 늘리는 등 침체 대비 작업 착수"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평균 1조4천억원가량의 자산을 보유한 세계 초부유층 가문의 자산을 관리하는 패밀리오피스 임원 중 절반 이상이 내년 경기침체 돌입을 전망했으며 다수가 이미 대비를 시작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스위스 투자은행 UBS와 캠던웰스 리서치가 전 세계 360개 패밀리오피스의 임원 등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55%는 내년 말까지 글로벌 경제가 경기침체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패밀리오피스는 초고액 자산가들의 자산 배분·상속·증여·세금 문제 등을 전담하는 업체로, 이들의 의견은 초고액 자산가들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창구로 여겨진다.

패밀리오피스 임원 중 45%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채권과 부동산 등의 비중을 높이는 방식 등으로 투자 전략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금 보유액을 늘렸다는 답변은 42%였으며 투자 내에서 차입 위험노출액(레버리지 익스포저)을 줄였다는 응답도 22%였다.

패밀리오피스들의 포트폴리오에서 부동산 비중은 평균 17%를 차지했다.

내년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최대 요인으로는 응답자 91%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을 꼽았다.

응답자 63%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가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처로서 영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84%는 내년까지 포퓰리즘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 답했으며 87%는 인공지능(AI)이 글로벌 사업에서 향후 가장 큰 지장을 주는 문제가 될 것으로 봤다.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7%는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 투자 방식에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내다봤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5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