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샤오미, 앞·뒤·옆 '서라운드 디스플레이'폰 공개…336만원

송고시간2019-09-25 10:21

연내 출시 목표…두번째 5G 폰 60만원대 '미9 프로'도 공개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샤오미가 제품의 전면, 후면, 측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서라운드 디스플레이' 컨셉 스마트폰을 공개, 삼성전자 폴더블폰에 대항해 새 폼팩터 경쟁에 뛰어들었다.

미믹스 알파
미믹스 알파

[샤오미 제공]

샤오미는 2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컨셉 스마트폰 '미믹스 알파'를 공개했다.

미믹스 알파는 화면의 전면, 후면, 측면 등 모든 면이 디스플레이로 감싸져 있어 본체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율이 180.6%에 이른다. 상단과 하단에도 최소한의 베젤(테두리)만 남기고 측면 물리 버튼을 모두 제거했다.

또 세계 최초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이 카메라는 4천800만화소 카메라보다 389% 더 큰 1/1.33인치 센서를 장착했다. 저조도 환경에서도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4개의 픽셀을 하나로 묶어 1.6μm의 대형 픽셀로 활용하는 슈퍼 픽셀(Super Pixel)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2천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1천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했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 칩셋을 탑재해 5G를 지원하고 40W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

올해 12월 말까지 출시가 목표이며 가격은 1만9천999위안(한화 약 336만원)이다. 샤오미는 "미믹스 알파의 역할은 비용과 수익, 대량생산을 고려하지 않은 진정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샤오미는 이와 함께 두 번째 5G 스마트폰인 미9 프로도 공개했다. 역시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했고, 4천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1천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1천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장착했다. 가격은 3천699위안(한화 약 62만원)부터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