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어떤 주제도 솔직한 의견 들을 것"…2차 검사와의 대화

송고시간2019-09-25 10:37

자택 압수수색·아내 정경심 교수 검찰 출석 여부는 답변안해

천안지청서 비공개 자유토론…검사·직원 30명가량 참석

검사들과의 대화 앞둔 조국
검사들과의 대화 앞둔 조국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대전지검 천안지청에 들어가면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천안지청에서 검사·직원들과 대화 자리를 가진다. 2019.9.25 psykims@yna.co.kr

(천안=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 대전지검 천안지청을 찾았다.

검사와의 대화는 검찰 제도 개혁 등에 관한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로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에 이어 두 번째다.

천안지청은 지난해 야근을 마치고 퇴근하던 중 과로로 쓰러져 숨진 이모 검사가 근무하던 곳이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천안지청에 도착했다.

그는 청사 입구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에게 "형사 공판부 검사들과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해 앞으로의 정책 방향에 반영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故) 이모 검사를 언급하며 "국민들에게는 덜 알려졌지만, 이 검사는 30대의 나이에 매달 수백건의 일을 처리했고 한 건의 미제사건만 남길 정도로 열심히 일하다가 순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어떤 주제도 솔직한 의견 들을 것"…2차 검사와의 대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조 장관은 "오늘은 제가 말하는 자리가 아니라 듣는 자리"라며 "어떤 주제도 관계없이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의견을 듣고, 법무부에 돌아가 향후 정책 논의를 할 때 반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과 아내 정경심 교수 검찰 출석 여부 등을 묻는 말에는 답변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검사·직원과의 대화는 1차 의정부지검 때와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간부급은 배석하지 않은 채 자유 토론 방식으로 대화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4층 중회의실에서 수사관 등 직원 20명과 차를 마시며 1시간가량 검찰 제도와 조직 문화 등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평검사 13명과 점심 도시락을 먹으며 대화를 이어간다.

검사와의 대화는 오후 1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간담회 주제는 사전에 조율하지 않고 현장에서 직접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게 검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천안지청 검사 현원은 21명이며 평검사는 16명이다.

법무부는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조만간 발족할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