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지소미아 종료 결정 직전 한일갈등 중재의사 靑 전달"<아사히>

송고시간2019-09-25 10:19

'청와대 사정 정통한 韓관계자' 인용 보도…"韓, 美 배려해 거절"

[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중국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앞두고 한일 갈등을 중재하고 싶다는 의사를 한국 측에 전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25일 '청와대 사정에 정통한 한국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가 지난달 중순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한일 갈등 중재 의사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 측이 한국 측에 '중국이 한일 갈등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중재 의사를) 청와대에 전해달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미국을 배려해 중국의 중재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연장 시한인 8월 24일을 이틀 앞두고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다.

관계자는 "청와대에는 중국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겠지만, 한국이 동맹국인 미국 앞에서 중재 요청을 받아들이기에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중재 타진은 한일 간 대립이 중국 경제에 미치는 타격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며 "중국은 자국이 들어있는 국제적인 공급망에 관리가 불가능한 악영향이 일어날까 우려하고 있다. 미중 무역 마찰로 정체된 중국 경제에 더한 악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이와 관련해 "중국이 한일 간 갈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싶어한다. 중재에 응하는 한국을 (자국의) 영향 아래에 두고 미국의 존재감을 약하게 하려는 것"이라는 한국의 한 중국 전문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전문가는 아사히에 "중국은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긍정적으로 보기도 했다"며 "중재 제안은 동아시아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의도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PG)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