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이재용·이강래 증인으로 불러야"

송고시간2019-09-25 10:15

기자회견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기자회견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을 올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꼭 필요한 사람은 반드시 (국감) 증인과 참고인으로 불러야 한다"며 분식회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부회장과 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 직접고용 문제의 당사자인 이강래 사장을 거론했다.

이 밖에도 불법파견 문제가 걸린 현대·기아차와 한국GM 사장, 부당노동행위 사업장의 사용자 전원을 국감에 증인으로 부를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국감의 3대 핵심 의제로 ▲ 노동법 '개악'을 동반하지 않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 직접고용 등 비정규직 철폐와 차별 해소 ▲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를 위한 재벌체제 개혁과 사회 안전망 확대 등을 제시했다.

민주노총은 ILO 핵심협약 비준과 관련해 팀 드 메이어 ILO 국제노동기준국 선임 전문위원을 국감에 참고인으로 부를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촛불 정부를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후퇴를 거듭하고 있다"며 "이를 추궁하고 바로잡는 국감이 될 수 있도록 민주노총은 10월 국감 투쟁에 100만 조합원의 힘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국감에서 다뤄져야 할 '8대 영역 43대 과제'를 확정하고 이를 정리한 자료집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