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게임 중독 질병 분류 시 3년간 광고 시장 1천256억 감소"

송고시간2019-09-25 10:11

인터넷기업협회·방송학회 "중장기적 방송 광고시장 위축에 영향"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게임이용 장애(게임중독)가 질병으로 분류될 경우 게임 방송광고 시장 규모가 3년 동안 1천256억원 감소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와 한국방송학회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화가 게임 방송 광고시장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게임 과몰입 질병 코드화 도입 후 첫해인 2023년에는 게임 방송광고비가 약 269억원, 이듬해는 약 422억원, 2025년에는 약 565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기준 국내 게임광고 시장은 3천232억원 수준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공공성이 주요한 가치로 인식되는 방송을 통해 공적으로 '질병'으로 인식되는 게임 광고를 하는 것 자체가 어려워 중장기적으로 방송 광고 시장의 위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게임 지적재산(IP)을 활용한 타 장르 산업까지 포괄적으로 살펴볼 경우 게임의 질병코드 등재가 가져올 파급효과는 더욱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해 5월 게임이용 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하기로 결정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