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의장, 슬로바키아·헝가리·카자흐 순방 마치고 귀국길

송고시간2019-09-25 10:12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기조연설…헝가리 유람선 침몰 현장 방문도

기조연설 하는 문희상 국회의장
기조연설 하는 문희상 국회의장

(누르술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제4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9.24 [국회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photo@yna.co.kr

(누르술탄=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7박 8일간의 슬로바키아·헝가리·카자흐스탄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25일 귀국길에 오른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문 의장은 전날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열린 '제4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세 번째 세션 회의를 주재했다.

한국과 러시아가 공동 주최한 이번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는 총 65개국 의회 대표단이 참석했으며,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골자로 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앞서 문 의장은 슬로바키아(18∼19일)와 헝가리(20∼21일)를 잇따라 방문해 양국 간 교류 확대와 경제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문 의장은 유라시아의 공동 번영을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필수라고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특히 헝가리에서는 지난 5월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기도 했다.

이번 유라시아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병기·박경미·신창현, 자유한국당 황영철, 바른미래당 유의동 등 5명의 의원이 동행했다.

유람선 사고 희생자 추모하는 국회의장
유람선 사고 희생자 추모하는 국회의장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0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을 방문,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2019.9.21 gorious@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