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의 탈북민 모자 없도록…수원시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지원

송고시간2019-09-25 09:50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는 다음 달 말까지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를 벌여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를 발굴해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경기 수원시청사
경기 수원시청사

[연합뉴스 자료.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실태조사는 기존 복지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으로는 발견하기 어려웠던 위기 가구를 찾아내 생계, 주거, 급여 등 맞춤형 지원을 하는 것이다.

수원시는 7월 말 서울 관악구 한 임대아파트에서 아사(굶주림 사망)로 추정되는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이 발생하자 고위험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긴급 실태조사 계획을 수립했다.

조사 대상은 공동주택 관리비가 3개월 이상 장기 체납된 가구와 특정급여(기초연금·장애인연금·아동수당 등) 수급자 중 고위험(소득인정액이 0원인 가구 등)이 예측되는 위기가구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 등을 활용해 고위험이 예측되는 가구에 전화하거나 거주지를 방문해 상황을 파악하고, 도움이 필요한 가구는 복지 서비스를 지원받도록 안내한다.

사회보장시스템으로 관리비 체납 정보를 확인할 수 없는 공동주택은 관리사무소에 협조를 요청해 위기가구를 조사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이번 조사로 발굴한 위기가구에 생계·주거급여 등을 긴급지원하고, 공공·민간 복지 자원과 연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복합적인 문제가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해서 관리한다.

수원시는 올 3~8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중장년 1인 가구 357곳과 네 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 196곳을 발굴해 지원한 바 있다.

임유정 수원시 복지협력과장은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위기 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겠다"라며 "주변에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동행정복지센터, 시·구청에 적극적으로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