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학생이 동급생 6명 3년간 성추행…학폭위 열어 징계 예정

송고시간2019-09-25 09:52

성추행(일러스트)
성추행(일러스트)

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지역 한 중학교에서 2학년 남학생이 3년 동안 동갑내기 여학생 6명을 성추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경찰과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A군(14)이 초등학교 6학년 시절인 2017년부터 올해까지 같은 학교 여학생들에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적인 메시지를 보내거나 신체를 접촉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실은 한 피해 여학생이 교사와 상담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상담 교사는 사안의 심각성을 파악해 경찰과 학교 측에 알렸으며, 해당 학교는 전교생을 전수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여학생 6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했다.

학교 측은 A군에게 출석 정지를 내렸으며 피해 학생들에게 심리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A군은 이날 열리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통해 징계 정도가 결정될 예정이다.

다만 재학생 대부분이 초등학교부터 중학교까지 함께 다니는 작은 마을이고, 학부모들이 서로 아는 사이라 진행 과정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경찰에서도 사건에 대한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와 별도로 학폭위 결과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