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헬릭스미스, 임상 3상 결함에 이틀째 하한가

송고시간2019-09-25 09:21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헬릭스미스[084990]가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의 임상 3상 발표 연기 소식에 25일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헬릭스미스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하락한 8만4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종목은 전날도 29.99% 급락해 하한가를 기록했다.

앞서 헬릭스미스는 지난 23일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엔젠시스'(VM202-DPN)의 글로벌 임상 3상 일부 환자에서 위약과 약물 혼용 가능성이 발견돼 별도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이번주로 예상됐던 임상3상 톱라인 결과 발표는 연기됐다.

회사는 "위약과의 혼용 가능성 때문에 엔젠시스의 효과가 왜곡돼 유효성에 대해 명확한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 불가능하게 됐다"면서도 "임상 피험자 전원에게서 이상 반응 빈도가 매우 낮게 나왔고 중대한 이상 반응(SAE)이 없어 위약과 엔젠시스 혼용 가능성과 상관없이 엔젠시스의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문경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헬릭스미스의 기업가치는 '엔젠시스'의 효능과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에 대한 기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판단되기에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한 부분에 따른 기업 가치 조정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