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리안 좀비' 정찬성, 2위 오르테가와 12월 부산 격돌

송고시간2019-09-25 09:05

정찬성과 오르테가가 격돌하는 UFC 부산대회 포스터
정찬성과 오르테가가 격돌하는 UFC 부산대회 포스터

[UFC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이 한국에서 열리는 두 번째 UFC 대회에서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UFC는 12월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이하 UFN 부산)' 메인이벤트로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28·미국)의 페더급 대결이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을 넘어 세계적으로도 폭넓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정찬성은 2011년 UFC 진출 후 처음으로 한국에서 경기를 치른다.

현재 페더급 랭킹 6위인 정찬성은 헤나토 모이카노, 데니스 버뮤데즈, 마크 호미닉 등을 눕히고 커리어 두 번째 타이틀전에 성큼 다가섰다.

그런 정찬성이 가장 원했던 상대가 바로 오르테가다.

정찬성이 페더급 랭킹 2위인 오르테가마저 누른다면 현 챔피언 맥스 할러웨이(미국)에게 도전할 자격을 얻을 전망이다.

2014년 UFC에 입성한 오르테가는 모이카노, 컵 스완슨, 프랭키 에드가 등을 꺾고 6연승을 달리며 정상급 파이터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챔피언 할러웨이에게 도전했다가 판정패했다. 이번 정찬성과의 경기가 재기전이다. 그 역시 타이틀 재도전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정찬성과 오르테가 모두 화끈한 경기 스타일을 자랑하기에 흥미로운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UFN 부산'은 2015년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이후 두 번째로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