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턱 밑까지 쫓긴 SK 와이번스…두산과 승률 같으면 우승 놓친다

송고시간2019-09-25 09:03

최종승률 같으면 맞대결 전적 따라 두산 우승

두산 5경기 전승 시 SK는 4승 1무 해야

고개 떨군 염경엽 감독
고개 떨군 염경엽 감독

(수원=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SK의 경기.
8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kt 유한준이 2타점 역전타를 치자 SK 염경엽 감독(맨 왼쪽)이 고개를 떨구고 있다. 2019.9.2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1위 경쟁이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무난하게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할 것 같았던 SK 와이번스가 최근 6연패를 기록하며 막판 우승 싸움이 흥미진진하게 변했다.

SK가 84승 54패 1무 승률 0.609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2위 두산 베어스가 83승 55패 1무(승률 0.601)를 기록하며 1경기 차로 추격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는 84승 57패 1무 승률 0.596으로 SK와 1.5경기 차이 난다.

아직은 SK가 우승에 가장 유리하다. SK는 남은 5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 자력 우승한다.

일정은 크게 나쁘지 않다. SK는 8위 삼성 라이온즈와 3경기, 9위 한화 이글스와 2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SK는 올 시즌 삼성에 10승 3패, 한화에 10승 4패로 매우 강했다.

두산, 키움과 맞대결이 남지 않아 심리적인 압박이 덜하다.

문제는 팀 분위기다. SK는 지난 19일 두산과 더블헤더를 모두 내주며 심각한 내상을 입었다.

선수들의 체력은 눈에 띌 정도로 떨어졌다.

기세는 완전히 꺾였다. 다 잡았던 우승을 넘겨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엄습하며 팀 분위기는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

올 시즌 두산과 맞대결에서 7승 9패로 밀렸다는 점도 뼈아프다.

두 팀의 최종 승률이 같을 경우 맞대결 전적에 따라 우승은 두산이 차지한다.

두산이 남은 5경기에서 3승 2패를 기록하면, SK는 최소한 2승 1무 2패를 기록해야 우승할 수 있다.

두산이 전승하면 SK는 4승 1무 이상을 올려야 한다.

일단 SK는 삼성전에 모든 전력을 쏟아내야 한다. SK는 25일 홈에서 삼성과 맞붙은 뒤 하루 휴식 후 대구에서 삼성과 2경기를 치른다. 그리고 한화와 2경기를 소화한다.

경기 살피는 김태형 두산 감독
경기 살피는 김태형 두산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은 25일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를 치른 뒤 26일 대구에서 삼성전에 임한다.

두산은 롯데에 10승 5패, 삼성에 12승 3패로 극히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한화, LG 트윈스, NC 다이노스와 한 경기씩을 치른다.

두산은 21일까지 4연승을 달리다 최근 흐름이 한풀 꺾였다.

22일 LG와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석패했고, 24일 NC전에도 연장 승부를 펼치다 무승부를 기록했다.

두 경기 모두 아쉽게 승리를 놓쳐 허탈감이 있다.

그러나 두산은 상승세를 타고 있고 추격자의 입장이라 부담이 덜하다.

키움은 올 시즌 단 두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27일부터 롯데와 2연전을 치른다.

2경기를 모두 승리한 뒤 SK와 두산이 남은 5경기에서 나란히 승률 5할 이하의 성적을 거둬야 우승을 노릴 수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