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명래 "기후변화, 국가들 공동대응 필수…기업 등 함께해야"

송고시간2019-09-25 08:10

"내년 한국 개최 P4G 정상회의에 기업·전문가·시민사회 참여토록 할 것"

조명래 환경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명래 환경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와 관련해 "국가 정상들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과 기후정책에 의지를 보여줬다"며 "기업·금융기관·시민사회 등에 강력한 정치적 시그널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각국 정상과 정부 대표, 산업계 및 시민사회 지도자,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머리를 맞대는 자리로,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역시 전날 이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을 수행해 뉴욕을 방문한 조 장관은 이날 뉴욕 현지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의 의의를 설명했다.

조 장관은 특히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은 초국경적인 문제"라며 "국가 간 공동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문 대통령이 기조연설에서 녹색기후금융(GCF) 공여금을 기존의 2배(1억 달러 → 2억 달러)로 상향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개발도상국은 기후변화 대응에 참여하더라도 기술과 재원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다하고자 이런 결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내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준비상황도 소개했다.

조 장관은 특히 기업 등 민간 부문의 참여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지속가능발전의 중요한 요소는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것, 즉 포용성장을 이루는 것"이라며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차 P4G 정상회의는 기업·전문가·시민사회가 함께하도록 하겠다.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을 제2차 P4G 정상회의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 "문재인 정부는 파리협정에 따른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로드맵을 재정비하고,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과거와 달리 이런 성과가 모두 민간 전문가와 시민사회의 참여를 토대로 만들어졌다"며 "내년 말까지 유엔에 제출할 '2050 저탄소발전 전략'도 부문별 전문가들과 특별히 청년 대표들의 목소리까지 모아 만들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은 끝으로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열린 23일은 제가 환경부 장관이 된 이후로 가장 기억에 남는 하루가 됐다"며 "훗날 대한민국의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에 뜻깊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