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용, 뉴욕서 오브라이언 면담…"한미회담 후속조치 긴밀공조"

송고시간2019-09-25 06:22

'한미 새 카운터파트' 첫 만남…한미 NSC 간 긴밀한 소통·협력 지속키로

조만간 다시 만나기로…북미협상 실질성과 도출방안 협의할 듯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로버트 오브라이언 신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났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정 실장이 오늘 오후 4시 미 측 숙소인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오브라이언 보좌관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존 볼턴 전 보좌관에서 오브라이언 보좌관으로 교체된 뒤 한미 간 외교·안보 사안을 논의할 카운터파트가 단독으로 처음 대면한 셈이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양측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른 시일 내에 서울 또는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

양측은 특히 전날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의 후속조치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한미 정상은 전날 회담에서 북한의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조기에 북미 실무협상을 열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자고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정 실장과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향후 대화에서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 논의하며 북미 실무협상에서 성과를 끌어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함께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