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장 연기한 위워크, CEO 뉴먼도 결국 사퇴…비상임 회장 맡기로

송고시간2019-09-25 04:55

WSJ "스타트업 리더의 신속한 추락…소프트뱅크 압박이 전환점 된 듯"

CEO직에서 물러나기로 한 위워크 전 CEO 애덤 뉴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EO직에서 물러나기로 한 위워크 전 CEO 애덤 뉴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최근 기업공개(IPO)를 연기한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애덤 뉴먼이 결국 물러났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미국의 가장 가치 있는 스타트업의 리더로서는 매우 신속한 위신의 추락"이라고 지적했다.

뉴먼은 "최근 몇 주간 나를 겨냥한 조사와 검증이 (회사에) 중대한 장애물이 됐다"며 "CEO직에서 물러나는 게 회사를 위해서 최선이라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뉴먼은 위워크의 모회사 더 위 컴퍼니의 비상임 회장으로 남지만 경영에서는 손을 떼게 됐다.

뉴먼은 또 회사 주식에 대한 과반 통제권도 넘기기로 했다. 주당 10표를 행사했던 의결권은 주당 3표로 줄게 됐다.

더 위 컴퍼니는 뉴먼의 후임으로 아티 민슨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아마존 출신의 서배스천 거닝햄 부회장 등 2명을 공동 CEO로 선임했다.

이들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인력 감축을 시사했다. 위워크는 매출이 급격히 성장하는 만큼 손실도 크게 불고 있었다.

이들은 "핵심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회사의 모든 부분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앞으로 힘든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위워크 임원들이 은행 관계자들을 만나 직원의 3분의 1, 또는 약 5천 명을 해고하는 등 비용 감축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위워크는 세계 최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에 빗대 '부동산 업계의 우버'로 불리며 올해 미국 증시 IPO(기업공개) 시장의 기대주로 꼽혔다.

그러나 상장서류 제출 후 사업모델의 수익성, 기업 지배구조 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고 이 바람에 470억 달러(약 56조2천억원)로 평가됐던 이 회사의 기업가치는 150억 달러까지 떨어졌다.

위워크는 결국 최근 올해 중 상장을 완료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초 9월로 예정했던 상장 시기를 늦춘 것이다.

WSJ은 "잠재적 투자자들로부터 회사의 지배구조와 수익 창출 역량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상장 연기 후 회사 내 뉴먼의 위상이 약화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최대 투자자이자 최대 지분을 보유한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압박이 중대 전환점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뉴먼의 최대 지지자였던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마저 등을 돌리자 뉴먼이 사퇴를 결심했다는 것이다.

소프트뱅크는 이미 90억 달러(약 10조7천600억원)를 투자한 데다 앞으로도 주요한 돈줄 역할을 할 회사다.

WSJ은 "위워크가 IPO를 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새로운 CEO가 온 만큼 연말로 고지됐던 상장 시기가 더 연기될 수 있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