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평화가 길'이란 간디 가르침이 한반도 평화 나침반"

송고시간2019-09-25 08:40

뉴욕서 열린 '간디 탄생 150年' 행사 참석…"한·인도, 해방의 동반자"

"간디, 일제 비판…한국인, 비폭력 불복종 운동에 깊이 공감"

문 대통령, 간디 기념행사 참석
문 대통령, 간디 기념행사 참석

(뉴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경제사회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고위급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은 모디 인도 총리, 가운데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scoop@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는 간디의 가르침은 유엔의 정신이자 한반도 평화의 나침반"이라고 말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 경제사회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고위급 행사에 참석, 연설을 통해 "항구적 평화의 시대를 열고 있는 한국인에게 간디는 지혜와 용기를 주는 위대한 스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행사 참석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은 2차 세계대전의 참화를 딛고 억압받는 민족들의 독립과 세계평화를 위해 탄생했다"며 "자유와 평화를 위한 비폭력 저항의 상징 마하트마 간디를 기리는 행사가 유엔에서 개최돼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이어 "간디 탄생 150주년인 올해는 한국의 3·1 독립운동 100주년이기도 하다"며 "100년 전 한국인들은 같은 시대의 간디와 인도인들과 함께 동지적 유대감과 희망을 나눴다"고 언급했다.

또 "'사티아그라하'(비폭력 저항운동)로 인도를 이끄는 간디에게 존경과 축복을 보냈고 한 걸음씩 독립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인도 국민에게 각별한 신뢰와 기대를 걸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간디는 비협조하는 학생들을 감옥에 가둔 일제를 비판했고 1927년 1월 5일 '절대적으로 참되고 무저항적인 수단으로 조선이 조선의 것이 되기를 바랍니다'라는 격려의 글을 보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행사 참석한 문 대통령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행사 참석한 문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경제사회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 행사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모디 인도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은 "한국 신문들은 1930년 3월 간디의 '소금 행진'을 23일간 매일 보도했다"며 "한국인은 간디가 이끄는 인도의 비폭력 불복종운동에 깊이 공감했고, 3·1 독립운동의 감동을 전한 타고르 시와 동병상련의 메시지를 담은 나이두 시를 사랑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식민지 고난을 겪은 인도와 한국은 서로에게 영감과 용기를 준 해방의 동반자였다"고 강조하고 "지금 인도와 한국은 양국이 공유하는 민주주의·공동번영의 가치를 기반으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간디 정신과 함께 더 나아지고 있다"며 "포용과 진실의 힘으로 '아파르트헤이트'를 극복한 넬슨 만델라, 1955년 몽고메리 버스 보이콧을 시작한 로사 파크스와 흑인 인권운동을 이끌었던 마틴 루서 킹, 1974년 벌목회사에 맞서 나무를 껴안고 노래를 불렀던 '칩코운동'(껴안기 운동)의 히말라야 지방 여성들, 자신과 공동체, 자연과 생명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비폭력의 힘으로 폭력에 맞선 모든 이들이 '위대한 영혼' 간디의 후예들"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평범한 사람들이 자기 자신과 공동체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는 권리를 갖도록 하는 것이 민주주의 출발점"이라며 "'희망을 가지지 않으면 아무것도 가질 수가 없다'는 간디 말처럼 모든 사람이 일상에서 희망을 간직하고 키워갈 수 있어야
우리는 행복해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행사가 간디가 우리에게 남긴 정신을 되새기며 서로를 포용하는 세계로 나아가는데 많은 영감을 주길 바란다"며 연설을 마쳤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