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행정부, 캘리포니아에 또 으르렁…"고속도로 펀드 삭감"

송고시간2019-09-25 02:49

환경보호청장 "공기질 최악" 서한 보내…주지사 "정치적 보복일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눈엣가시'처럼 여기는 캘리포니아 주 정부에 또다시 대립각을 세웠다.

24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연방정부 부처인 환경보호청(EPA)의 앤드루 휠러 청장은 최근 캘리포니아 주 정부에 서한 한 통을 보냈다.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연방 정부에서 정한 공기 질 기준을 이른 시일 내에 맞추지 못하면 주(州)에 지원하는 연방정부의 고속도로 펀드를 삭감하겠다는 내용이다.

앤드루 휠러 미국 환경보호청(EPA) 청장
앤드루 휠러 미국 환경보호청(EPA) 청장

[AP=연합뉴스]

휠러 청장은 서한에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에게 '밀린 숙제'(backlog)를 빨리하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휠러 청장은 이어 "캘리포니아는 미국에서 가장 나쁜 공기 질을 가진 주"라면서 "캘리포니아주의 82개 지역이 연방 법령이 정한 기준에 미달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캘리포니아주가 약 130개에 이르는 공기 질 기준 강화 조치를 수십년간 미뤄왔다고 몰아붙이기도 했다. 3천400만 명이 넘게 사는 주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아이러니하게도 환경문제를 들이밀며 캘리포니아 주 정부를 상대로 역공을 펼치는 형국이라고 판세를 진단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에 대해 "백악관이 캘리포니아주가 청정대기법을 준수하도록 도울 의향이 없다는 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또한 그들은 캘리포니아 주민의 웰빙에도 관심이 없다"면서 "(휠러 청장이 보낸) 이 서한은 순전히 정치적인 보복일 뿐이다. 어떻게 하면 우리 주를 괴롭히고 으름장을 놓을지 궁리를 짜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지사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지사

[AP= 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와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티격태격한 사례는 수도 없이 많다.

최근에는 자동차 배출가스 기준을 놓고 충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차량 배출가스 기준을 자체적으로 설정할 수 있는 캘리포니아주의 권한을 직권으로 취소했고, 이에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소송으로 맞서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 고속철도 예산 문제를 놓고도 부딪혔고, 국경장벽 건설 문제와 불법 이민자 단속,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제도(다카·DACA) 효력 논란, 기후변화협약 준수 문제 등 숱한 이슈에서 '펀치'를 주고받았다.

뉴섬 지사의 전임인 제리 브라운 전 지사가 재임하던 시기에도 마찬가지였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