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CEO "인공지능에 대한 성급한 규제 경계해야"

송고시간2019-09-25 01:46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에 대한 성급한 규제를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차이 CEO는 알고리즘에 따른 편견이나 책임 등 이미 알려진 AI의 문제들을 언급하며 "혁신과 연구를 가로막는 방식으로 성급히 규제에 달려들기보다는 몇 가지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또 그가 광범위한 AI 규제가 낳을 역효과에 대해 경계하면서 그 대신 기존 법률을 새롭게 적용해 AI의 문제에 대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FT를 인용해 보도했다.

피차이 CEO의 이런 발언은 구글의 몇몇 AI 관련 사업이 역풍을 겪은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구글은 직원 수천 명이 비윤리적인 AI 기술의 이용이라며 반대 청원에 서명하는 등 반발하자 미 국방부와 체결한 '프로젝트 메이븐'이란 암호명의 드론 사업을 취소한 바 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