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보] 트럼프 "한반도에 과감한 외교…北 잠재력 실현위해 비핵화해야"

송고시간2019-09-25 00:02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의 엄청난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해 비핵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이란 문제를 언급한뒤 "미국의 가장 가까운 우방들 가운데 많은 나라는 한때 우리의 가장 큰 적들이었다. 미국은 결코 '영원한 적'을 믿지 않아 왔다. 우리는 적성국이 아닌 파트너들을 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은 어느 누구도 전쟁을 할 수 있지만 가장 용기 있는 자들만이 평화를 선택할 수 있다는 걸 안다"며 "같은 이유로 우리는 한반도에서 과감한 외교를 추구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김정은에게 이란과 마찬가지로 그의 나라도 엄청난 손대지 않은 잠재력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이의 실현을 위해서 북한은 비핵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한반도에 대담한 외교…북한, 잠재력 실현위해 비핵화해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에 대한 나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미국의 목표는 화합"이라며 미국의 목표는 끝나지 않는 전쟁과 함께 가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던 지난 2017년 9월 유엔총회 연설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칭하면서 "완전한 파괴"를 언급, 대북 압박에 나선 바 있다.

그러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후인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연설 때에는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며 확연히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