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한미회담 맨뒤로 배치 '시간확보'…질문독점 결례논란도(종합)

트럼프, 충분한 논의 위해 "마지막 일정으로" 부탁…예정보다 20분 넘게 회담
총기규제 등 국내 현안에 일일이 답변…文대통령 질문에 자신이 답하기도
기자 질문에 답변하는 트럼프 바라보는 문 대통령
기자 질문에 답변하는 트럼프 바라보는 문 대통령(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9.24 scoop@yna.co.kr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이유미 박경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하면서, 회담을 가급적 오후 늦은 시간으로 배치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뒷 일정에 구애받지 않고 충분히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끝으로 하루 일정을 마무리했다.

다만 회담 과정에서는 기자들의 질문에 혼자 답하면서 일각에서는 외교결례 논란을 빚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회담은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65분간 문 대통령의 숙소인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회담은 9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숙소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당초 회담은 오후 5시 15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앞선 일정이 길어지면서 순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은 45분간 진행될 것으로 예정됐으나, 늦게 시작했음에도 예정시간을 15분 이상 넘겼다.

회담이 이처럼 길어진 데에는 문 대통령과 최대한 오래 의견을 교환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전 한국 측에 '뒷 일정에 구애받지 않도록 한미회담을 다른 회담들에 비해 가급적 늦은 시간에 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한미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마지막 일정이 됐다.

회담은 양국 정상이 양옆에 통역을 두고 나란히 앉은 가운데 시작됐다. 회담장에는 양국 외교·안보 참모들도 배석했다.

모두발언은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의 순서로 약 5분간 이뤄졌고, 국내에선 TV 생중계를 통해 실시간 공개됐다.

이어 약 5분간 회담장에 있던 취재진으로부터 6∼7개 주제에 대한 질문이 속사포처럼 이어졌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 질의응답을 모두 독점했다.

중간 중간 트럼프 대통령이 질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정확한 뜻을 알고자 기자에게 반문을 한 횟수 등까지 포함하면, 총 17차례 기자의 발언에 트럼프 대통령만 응대한 셈이다.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전망', '북한 미사일 발사' 등 회담 의제와 관련된 질문이 나왔지만 '총기 규제', '중동 긴장 고조' 같은 상관 없는 질문도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정치현안에 대해서도 일일이 답변했다.

특히 총기 규제 문제와 관련해선 "민주당 의원들이 터무니없이 시간 낭비를 하고 있다. 수정헌법 2조상 권리를 수호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 는 등 민주당을 공격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정상회담이 진행 중이고 상대국 정상을 옆에 둔 상황에서 사실상 트럼프 즉석 기자회견 같은 모습이 연출된 것이다.

질의응답 마지막에는 문 대통령에 대한 질문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에 나서면서 '질문 가로채기'에 가깝다는 비판도 나왔다.

한 기자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문 대통령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느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도록 하기를 원하는지 듣고 싶다"고 질문했는데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는 그 문제를 논의할 것이다. 김 위원장과는 그런 문제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지금 미국은 북한과 전쟁 중이었을 것"이라며 질의응답을 끝마쳤다.

한편 이어진 비공개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를 거론하며 '대단한 분(great woman)'이라고 발언하는 등 친근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30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도 김 여사에 대해 "굉장히 특별한 분"이라며 "김 여사는 국가를 사랑하고, 문 대통령을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5 03: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