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민 10명 중 9명 '미세먼지 시즌제' 찬성"

송고시간2019-09-25 11:15

시민 1천명 온라인 조사…5등급 차량 운행제한 찬성 73%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민 10명 중 9명은 '미세먼지 시즌제'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즌제의 핵심 정책인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에 대해서도 10명 중 7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가 전문 조사기관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이달 3∼8일 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를 한 결과 응답자의 90.4%가 미세먼지 시즌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서울시가 도입을 추진 중인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12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평상시보다 강력한 감축 정책을 추진해 기저 농도를 낮추는 집중 관리대책이다.

주요 정책으로는 ▲ 5등급 차량 운행 상시 제한 ▲ 시영 주차장 요금 인상 ▲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강화 등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5.8%가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주요 발생 원인으로는 54.8%가 차량 배출가스를 골랐다.

미세먼지 저감 방안(중복 응답)으로는 5등급 차량 운행제한(68.6%)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강화(66.9%)를 많이 꼽았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찬성(72.8%)이 반대(11.2%)보다 월등히 높았다.

시 공영주차장 요금인상 역시 찬성(48.6%)이 반대(35.2%)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 21일 서울광장에서 시민 1천명이 참여한 '미세먼지 시즌제 시민 대토론회' 현장 투표에서도 응답자의 96.0%가 미세먼지 시즌제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5등급 차량 상시 운행 제한의 도입 시점과 범위를 두고는 의견이 엇갈렸다.

서울시는 시민 인식조사와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10월 대기 질 분야의 석학 프랭크 켈리 런던 킹스칼리지 환경보건학 교수와 '전문가 포럼'을 개최하고, 추가 의견 수렴을 거쳐 10월 말에서 11월 초 사이 시즌제 대책을 확정할 계획이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