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흡연·취사·밀렵·세탁…국립공원 '몸살' 여전

송고시간2019-09-25 07:00

김학용 "국가자산 보전 위해 시민의식 고취 절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국립공원에서 취사·흡연·야영 등 불법·무질서 행위가 만연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25일 국립공원공단에서 제출받은 '국립공원 불법·무질서 행위 단속 현황' 자료를 바탕으로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약 5년간 1만1천190건의 불법·무질서 행위가 단속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 기간 가장 빈번한 불법·무질서 행위는 샛길 출입(4천31건)이었다. 산불과 직결될 수 있는 취사(2천292건), 흡연(915건), 야영(575건), 인화 물질 반입(69건)도 다수 적발됐다.

잡상 행위(127건), 벌채(122건), 식물 채취(61건), 오물 투기(42건), 밀렵 도구 설치 등 동물 포획(37건), 계곡 내 목욕·세탁(36건), 고성방가(11건) 등도 적지 않았으며, 무속 행위도 5건 적발됐다.

불법·무질서 행위가 많이 단속된 국립공원은 북한산(2천641건), 지리산(1천625건), 설악산(1천560건) 순이었다.

김 의원은 "국립공원은 우리가 모두 함께 지켜나가야 하는 국가자산"이라며 "생태계 보전을 위해서라도 자발적인 시민의식 고취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