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마트 '국민워터' 통했다…'생수 빅4' 판매량 넘어

송고시간2019-09-25 06:00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이마트가 상시 초저가 국민가격 상품 3탄으로 선보인 '이마트 국민워터'가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19일 출시한 개당 314원짜리 '이마트 국민워터'(2ℓ)의 5일간(19∼23일) 판매량이 올해 이마트에서 생수 매출 상위 1∼4위 제품들의 같은 기간 합계 판매량보다 30% 많았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이런 속도라면 1년 치 주문 물량 400만개가 10개월 이내에 소진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마트 국민워터'는 19∼23일 총 41만병이 판매되며, 이 기간 2ℓ들이 생수 전체 판매량의 50%를 차지했다.

이마트는 "근본적인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국민워터의 가격을 유명 브랜드 생수 대비 최대 68%나 낮춘 것이 인기의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이마트의 '반값 건전지'와 1∼2인 가구용 김치냉장고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건전지(AA·AAA 각 20입)는 판매 시작 5일 만에 작년 건전지 판매 1위 제품보다 2배 이상 많은 1만1천개가 팔렸고, 일렉트로맨 김치냉장고도 이마트 김치냉장고 전체 판매량의 30%인 160대가 판매됐다고 이마트는 소개했다.

앞서 이마트가 국민가격 상품 1·2탄으로 선보인 4천900원짜리 와인과 700원짜리 물티슈의 매출도 호조세를 보이며 신규 고객 유인 효과까지 나타나고 있다.

출시 26일 만에 57만개가 판매된 이 물티슈의 구매 고객 가운데 70%는 최근 6개월간 이마트에서 해당 상품군을 구매한 이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약 50일간 57만병이 판매된 도스코파스 와인 역시 구매 고객 중 최근 6개월 동안 이마트에서 한 번도 와인을 구매한 경험이 없는 고객 비중이 55%를 차지했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노재악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상시 초저가 국민가격 상품이 신규 고객 창출 효과를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이마트는 이밖에 8월 총매출액이 전월 대비 11.6%, 작년 동기 대비 4.4% 증가하는 등 국민가격 상품의 매출 호조세가 전체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마트가 상시 초저가 상품으로 선보인 '이마트 국민워터'
이마트가 상시 초저가 상품으로 선보인 '이마트 국민워터'

[이마트 제공]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