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점 천지 영등포역 앞, '허가제'로 탈바꿈…규격 통일

송고시간2019-09-25 06:00

시범사업지 1호…영중로 390m 구간 보행환경 개선

개선된 영중로
개선된 영중로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50여년 간 노점상(거리가게) 난립으로 어지러웠던 서울 영등포역 앞 영중로가 재탄생했다.

서울시는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 1호 지역인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해 25일 준공식을 연다고 밝혔다.

과거 영등포역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사거리에 이르는 영중로 일대 390m 구간은 노점상이 최대 70여개에 달할 정도로 밀집한 곳이었다.

올해 5월 서울시가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을 추진할 때 영중로에 있던 45개 노점상 중 26곳이 시의 허가를 얻어 새롭게 단장했다.

규격은 가로 2.1m, 세로 1.6m로 통일했고 간판도 정비해 어엿한 가게의 형태가 됐다.

위치는 기존의 혼잡했던 신세계백화점과 에쉐르쇼핑몰 앞 일대에서 비교적 여유 있는 영등포시장사거리 가까운 곳으로 옮겼다.

노점상들이 있던 기존 공간은 보도 폭이 최소 2.5m 넓어져 보행환경이 좋아졌다.

시는 노점상 정비와 함께 이 일대 버스정류장도 기존 4개에서 2개로 통폐합하고 대기 공간을 넓혀 혼잡을 줄였다.

시는 앞으로 거리가게 허가제를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현재 시범사업지는 영중로 외에 중랑구 태릉시장, 동대문구 제기역, 종로구 동대문역, 관악구 신림역 등이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내 노점상은 총 6천522곳이다. 이 가운데 도로점용허가가 가능한 3천500여곳을 대상으로 허가제를 우선 시행하기로 했다.

위치가 부적절한 노점상은 점진적으로 이전 또는 철거해 허가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은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의 첫 결실이자 시민의 보행권과 거리가게 생존권 확보를 동시에 이룬 상생·공존 모범 모델"이라고 말했다.

영중로의 예전 모습
영중로의 예전 모습

[서울시 제공]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