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조국 자택 압수물 집중분석…'서울대 허위인턴 의혹' 조사

정경심 교수 소환 임박한 듯…5촌 조카도 연일 소환
국무회의서 국민의례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국무회의서 국민의례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9.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11시간에 걸쳐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찰이 압수물 분석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자녀 입시에 쓰인 서울대 인턴십 증명서, 동양대 총장 표창장 등이 허위로 발급됐다는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를 둘러싼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과 자녀들이 지원한 학교인 연세대·충북대·아주대·이화여대에서 압수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검찰은 충북대·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과 연세대 대학원에서 2017∼2018년 조 장관 아들의 지원 서류를 확보했다. 이화여대에선 2009년 조 장관 딸의 학부 입학 지원 때 제출한 서류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를 통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증명서 등이 허위 발급됐는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이 확보한 조 장관 자택 컴퓨터의 하드디스크에는 조 장관 딸 조모(28) 씨와 딸의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인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 이외에 또 다른 학생 1명의 고교 시절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서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증명서는 워드프로세서 파일 형태로 저장됐으며, 센터장 날인이 없는 미완성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전날 출근길 취재진에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며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조 장관이 허위 인턴십 증명서 작성·발급에 연루돼 있을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질 대표로 지목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36) 씨와 이상훈(40) 코링크 대표 등을 동시 소환해 사모펀드 관련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4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