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로7017 방문객 2천만명 돌파…개장 2년4개월 만

송고시간2019-09-25 06:00

서울로 7017
서울로 7017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서울역 앞 고가도로의 차량 통행을 막고 조성한 보행로 '서울로 7017' 방문객이 2천만명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2017년 5월 개장한 이후 약 2년 4개월 만이다.

올해는 8월까지 517만명이 방문, 전년 동기 434만명 대비 19% 증가했다.

시는 "서울로 7017이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완전히 자리 잡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루 평균 방문객은 개장 초기인 2017년 5∼12월 3만2천954명으로 가장 많았다.

2018년 1만9천62명으로 낮아졌고 올해는 이달 23일까지 2만1천150명을 기록했다.

시는 서울로 7017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미 대우재단빌딩과 호텔마누로 통하는 길을 연결했고 메트로빌딩 연결 공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로 7017과 인근 동네를 잇는 7개의 '연결길' 재생사업이 가시화하면 파급력이 더 커질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서울로 7017은 서울시가 도시재생의 대표 브랜드로 내세우는 결과물이다. 개장 1년 만인 지난해 5월 방문객 1천만명을 돌파했다.

현재 나무 287종 1만3천924그루, 꽃·덩굴식물 9만5천391본이 생육하면서 인근 남산 등과 녹지 축을 형성해 곤충 26종, 조류 5종이 출현하는 등 생태적 기반이 되고 있다고 시는 평가했다.

동국대 바이오환경과학과 오충현 교수는 "콘크리트 구조물인 서울로 7017에 많은 식물이 이입되었다는 것은 인공지반이지만 도시 녹지로서 생물 다양성 증진에 크게 기여함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로 7017은 날로 풍성해지는 수목과 더불어 주변 지역에 대한 확장성, 사람과 사람의 연결 등 다방면에 긍정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그 자체로 자연성과 생명력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