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FBI 국장 방한…검찰총장·경찰청장 만나 국제공조 논의(종합)

20년 만에 대검 방문…가상화폐 피싱 사건 공조사례로 거론
앞서 23일 경찰청 방문…테러·사이버범죄 대응방안 등 논의
악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크리스토퍼 레이 미 FBI 국장.
악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크리스토퍼 레이 미 FBI 국장.[대검찰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성도현 기자 = 크리스토퍼 레이(52)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을 만나 양국 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윤 총장은 24일 레이 국장의 예방을 받고, 국제수사 공조 및 협력 강화 방안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

레이 국장은 2017년 8월 제8대 FBI 국장으로 취임했다. FBI 국장의 대검찰청 방문은 20년 만으로, 루이 프리 전 국장(5대)이 1999년 11월 마지막으로 대검을 찾았다.

윤 총장과 레이 국장은 한국 검찰과 미국 FBI가 다양한 범죄 수사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온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서로 감사의 뜻을 표했다.

특히 윤 총장은 가상화폐 피싱 사기 사건을 성공적인 공조 사례로 들며 "형사처벌뿐 아니라 범죄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피해를 복구하는 데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해 9월 FBI와 공조해 9억원 상당의 가상화폐 '리플'을 가로챈 혐의로 거래소 운영자를 구속기소 한 바 있다.

당시 이 수사는 가상화폐 해킹 사건이 아니라 첫 '피싱 사기' 사건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리플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이어 가상화폐 시장 규모에서 3위였다.

양 측은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공정한 경쟁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 최신 수사기법과 정보 공유를 활성화하고, 인적교류 활동도 이어가기로 했다.

대검 관계자는 "FBI 등과 함께 날로 증가하는 초국가적 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해외도피자 송환 및 해외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레이 국장은 지난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민 청장을 만나 양국 간 치안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특히 민 청장과 레이 국장은 테러와 사이버 범죄 등 국제성 범죄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이 국장은 '다크웹'(dark web)을 통한 대량살상무기 확산 문제에 주력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 청장과 레이 국장은 테러 관련 정보공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주요 수사 현안에 대한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레이 국장은 해외 도피 사범 신병 확보·송환 문제와 관련해 한국 경찰의 요청이 있을 경우 FBI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양 기관은 대테러 훈련과 합동 감식 교육 프로그램 등에서도 교류 폭을 넓혀가기로 했다.

지난 22일 오후 한국에 온 레이 국장은 24일 오후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FBI 국장이 한국을 방문해 경찰청장을 만난 것 역시 20년 만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레이 국장의 방문은 아시아 지역 첫 순방 일정으로 마련됐으며 한국과의 협력관계 중요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치안 기관 간 더 폭넓은 협력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kihun@yna.co.kr

rapha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4 1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