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세대 "조국 아들 재학중인 대학원 개별 입시점수표 분실"

"분실 경위 조사중…2016~2018년 모든 지원자 점수표 없어"
연세대 대학원 압수수색 마친 검찰
연세대 대학원 압수수색 마친 검찰(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 상자를 옮기고 있다. 2019.9.2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이 재학 중인 연세대 대학원에서 일부 입시 자료가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는 해당 자료가 분실됐다고 밝혔다.

24일 연세대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연세대 대학원을 압수수색해 조 장관 아들 조모(23) 씨가 지난해 대학원에 지원했을 당시 제출한 서류 등 입시 자료를 압수했다.

하지만, 검찰은 대학원 입시 당시 조씨에게 심사위원들이 개별적으로 부여한 면접과 서류 점수표는 확보하지 못했다.

연세대 관계자는 "조씨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들의 2018년 전기 및 이전 2년치 심사위원 개별 점수표 서류 전체가 대학원에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류가 분실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지원자가 학교에 제출한 서류들은 다 있었다. 관련 자료는 검찰이 가져갔다"고 설명했다.

학교는 정확한 분실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정치외교학과 대학원 서류 분실 사태에 대한 긴급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총학은 지난해 1학기 면접 점수표 등 당시 합격 서류가 분실된 사안을 엄중히 보고 있다"며 "학교 본부 입장을 요구하며 가능한 한 신속하게 현황을 파악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 사안과 관련해 부정이 발견될 경우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전날 조 장관 주거지와 조 장관의 아들, 딸들이 입시를 치른 곳으로 알려진 연세대 대학원과 이화여대 등을 압수수색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4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