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처투자 받은 중소기업 고용성과 85%가 수도권 집중"

송고시간2019-09-25 06:05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 "상반기 2천400명 중 2천명이 수도권"

질의하는 김규환 의원
질의하는 김규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성과의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돼 지역 격차를 더 키운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25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로부터 제출받은 상반기 벤처투자 및 고용성과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473개에 투자액은 1조243억원으로, 이를 통해 2천389명의 고용성과를 거뒀다. 이런 성과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9.5% 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1천493명), 경기(507명), 인천(22명)의 고용성과 합계가 2천22명으로, 전체의 85%에 달할 정도로 수도권 편중이 뚜렷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서울과 경기를 제외하면 고용성과가 100명을 넘은 곳은 전무했고, 전북(-2명), 경북(-18명)에서는 오히려 고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2018년 5년간 벤처투자 및 고용성과를 살펴봐도 결과는 비슷했다.

이 기간 2천332개 기업이 6조3천732억원을 투자받아 3만5천410명의 고용성과를 거둔 가운데, 서울(2만1천83명), 경기(8천826명), 인천(563명)의 고용성과 합계가 3만472명으로,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이 기간 대구와 경남, 세종은 각각 304명, 107명, 12명의 고용감소가 나타났다.

김 의원은 "정부의 벤처투자 지원 정책이 오히려 수도권과 지역 간 불균형을 고착화하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 중소벤처에 대한 투자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