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궁경부암 종양 부위에만 방사선 쏜다…특허 출원

송고시간2019-09-25 12:00

국내 연구진 '세기 조절 가능' 근접 방사선 치료 기구 개발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 삽입기구 개념도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 삽입기구 개념도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에 넣어 종양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방사선을 전달할 수 있는 기구를 개발했다.

25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국립암센터 임영경 박사 연구팀은 좌우 비대칭적으로 성장한 자궁경부암에 효과적인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 시스템을 구현했다.

충남대병원·한국원자력의학원·서울아산병원·한양대·경상대병원 연구진도 함께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인체 외부에서 방사선을 전달하는 일반적인 체외 치료 전략과 다르다.

작은 방사선 발생 장치(방사선원)를 몸 안에 넣은 뒤 암 덩어리 속 혹은 주변에 직접 방사선을 내리쬐는 방식이다. 정상조직에 대한 방사선량은 줄이면서 종양 부위를 향한 방사선량을 높일 수 있다.

다만 종양 재발 우려가 높다거나, 침 삽입 과정에서 척수마취·감염 위험이 상존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 시스템 구성과 삽입기구 주변 선량분포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 시스템 구성과 삽입기구 주변 선량분포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방사선 차폐체를 내부에 장착한 삽입기구를 고안했다. 이를 통해 종양 부위에만 방사선을 집중해서 전달하는 한편 주변 정상 장기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했다.

일정한 방향으로 방사선을 방출하는 방사선 차폐체는 360도 회전할 수 있는 형태다.

종양 모양에 맞게 방사선 방향과 시간을 선택하고, 방사선원 위치를 최적화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예컨대 비대칭적으로 악성종양이 자라나는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뜻이다.

연구팀 관계자는 "자궁 입구는 협소하고 굴절돼 있는데, 방사선원에서는 방사선이 넓게 퍼져 나오는 문제점이 있을 수 있다"며 "탄성관 도입과 꼼꼼한 차폐체 설계로 방사선이 35도의 좁은 범위에서 방출되도록 했다"고 전했다.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
세기 조절 근접 방사선 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통합제어 시스템, 정밀회전 구동 시스템, 치료계획 시스템, 채널 전환 어댑터 등을 함께 구축했다.

체내 삽입기구, 근접방사선 치료 프로그램, 근접 방사선원 방사선량 분포 측정 장치 등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일본·중국·유럽 등지에 특허 출원했다.

임영경 박사는 "이 치료 시스템은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 가까이 있다"며 "짧은 상용화 과정을 거치면 자궁경부암 환자에게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단계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