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日관함식 참가 여부 아직까지 결정된 것 없어"

"아직 초청장 받지 않아…보내오면 검토하게 돼 있어"
국방부 로고
국방부 로고[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국방부는 24일 한국 해군이 다음 달 열리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관함식에 참가하지 않는 것으로 정식 결정됐다는 일본 요미우리 신문 보도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대변인실은 이날 문자 공지를 통해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과 관련해 우리 군은 일본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은 바 없다"며 "관함식 참석 대상은 주최 측인 일본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또 주최국인 일본에서 초청장을 보내오면 군은 참가 여부를 검토한 뒤 결과를 통보하게 돼 있다면서 "(그러나) 일본 관함식 초청장을 아직 받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까지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측은 '우리는 (관함식에) 안 가는 것으로 결정이 됐다'는 내용의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 내용은 "정정한다"고 밝혔다.

일본 해상 자위대는 3~4년마다 우방국의 함정을 초대하는 관함식을 열고 있으며, 올해 관함식은 다음 달 14일 가나가와(神奈川)현 사가미(相模)만에서 열릴 예정이다. 미국, 영국 외에 중국 등이 이번 관함식에 참가한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4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