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포요양병원 화재 피해 컸던 이유는…"발화지점과 병실 가까워"

송고시간2019-09-24 13:22

김포 요양병원서 불…환자 2명 숨져
김포 요양병원서 불…환자 2명 숨져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요양병원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2명이 숨지고 36명이 부상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19.9.24 tomatoyoon@yna.co.kr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90대 노인 등 2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친 김포요양병원 화재는 최초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4층 보일러실과 병실이 가까워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원준희 김포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24일 김포 화재현장 브리핑에서 "병원(4층) 내 16.52㎡ 규모 보일러실에서 불이 처음 난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 보일러실과 병실이 가까워 연기가 바로 병실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원 과장은 이어 "사망자 2명은 4층 집중치료실에 있던 8명 중 2명으로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 치료 도중 숨졌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은 추후 병원에서 조사 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양병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최초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보일러실 바로 옆에는 일반 병실이 있고 중환자실은 같은 층 중간 지점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건물 좌측 계단을 통해 구조대원 50여명을 투입, 연기를 빼내기 위해 병원 창문을 깬 뒤 환자들을 바깥으로 대피시켰다.

이들 환자는 해당 병원 건물과 붙어 있는 주차장을 통해 이날 오전 10시 5분께 모두 대피를 마쳤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2층에 연면적 1만4천814㎡ 규모다. 요양병원은 이 건물 지상 3층과 4층을 사용했으며 화재 당시 입원한 환자는 130여명이었다.

이번 불은 이날 오전 9시 3분께 김포시 풍무동 김포요양병원에서 발생해 5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A(90·여)씨 등 2명이 숨지고 다른 환자 36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인근 11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6명은 중상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나머지 30명은 연기를 마신 환자들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요양병원 4층 보일러실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스프링쿨러 작동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포요양병원 화재 피해 컸던 이유는…"발화지점과 병실 가까워" - 2

130명 입원 김포요양병원 화재…2명 사망·19명 부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