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송고시간2019-09-24 12:04

"북중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은정 기자 = 국가정보원은 24일 오는 11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한 답방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오는 11월 김 위원장이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에 참석 가능성이 있느냐'는 위원들의 질문에 "비핵화 협상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에 따라서 부산에 오지 않겠나"라고 답했다고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 "김정은, 부산 올 수도…11월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국정원은 또 "김 위원장이 5번째로 방중해서 북중 정상회담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중수교 70주년과 제1, 2차 북미정상회담 전 방중한 전례 등을 보아 북중 친선강화, 북미 협상 관련 정세 인식을 공유하기 위해 방중할 가능성이 있어 주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방중할 경우 방문 지역은 북경 지역이나 동북 3성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보위 전체회의 출석한 국정원장
정보위 전체회의 출석한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2019.9.24 cityboy@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