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추가자료 분석…진범 여부 확인중"

민갑룡 청장 "미제사건 전담팀 지원 방안 검토"
화성연쇄살인사건 (CG)
화성연쇄살인사건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30여년 만에 특정된 가운데 경찰이 A(56)씨의 행적 등 추가 자료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2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본적으로 화성 사건은 DNA 일치 판정이 나왔지만, 실제 피의자가 맞느냐 이 부분에 제일 초점을 맞춰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서류를 다 가지고 와서 분석해서 DNA 이외에 행적이라든지 관련 증거를 수집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며 "특정 작업이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고 교도소 가서 면담도 해야 하고 상당히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주에 용의자를 면접했고 이번 주도 (방문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며 "추가로 DNA 검사 의뢰한 부분은 신속히 해달라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독촉했다. 결과에 따라서 (조사)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미제사건 해결을 위한 전담팀 지원 필요성도 강조했다.

민 청장은 "미제사건 전담팀 사기진작과 역량을 보강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지시를 내렸다"며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를 과학적으로 찾은 방법이 알려지면서 미제 사건 관련된 유가족이 기대와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제사건 전담팀을 더 보강하고 사기를 진작시키도록 인센티브를 줘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효성그룹 총수 일가가 회삿돈으로 자신들의 형사사건 변호 비용을 지출했다는 횡령 의혹과 관련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대부분 조사가 이뤄졌고 조사된 내용을 바탕으로 법리를 검토해 마지막 조사를 어떻게 할지 검토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혐의 있는 사람들의 조사 필요성을 파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KT의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이 추가로 필요한지, 대상자를 조사할 것인지 검토하고 있다"며 "두 사건(효성·KT) 다 머지않아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이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점거농성을 벌이는 상황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노사 간 문제이고 노사 문제에서는 아주 오랫동안 지켰던 나름의 기준이 있다"며 "묵과할 수 없는 폭력이라든가, 회사 일이 전혀 안 되게끔 업무를 방해하는 상황에서 경찰력을 투입해서 불법적 상황을 해소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노사 간 대화도 되고 나름대로 의견 제시도 하는 것 같다"며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3 12: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