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경제자유구역 이달 지정 신청…동북아 에너지 허브 목표

송고시간2019-09-23 14:00

수소·원전해체·에너지 트레이딩 산업 유치 추진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전문가 토론회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전문가 토론회

2019년 2월 울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경제자유구역 전략수립 TF 담당,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전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이달 중 울산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해달라고 정부에 신청한다.

울산시는 23일 시청에서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및 개발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이렇게 논의했다.

이 용역은 2018년 10월부터 울산발전연구원이 맡아 연구 중이다.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안) 계획은 '동북아 에너지 허브 울산경제자유구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치 업종은 수소 산업, 원전해체산업, 에너지 트레이딩산업 등이다

공간은 수소 산업거점지구, 일렉트로겐오토 밸리, 연구개발(R&D) 비즈니스 밸리, 에너지 융복합지구, 동북아 오일·가스 지구 등 5개 지구 구상(안)이 제시됐다.

울산시는 다른 시도와 차별화된 산업전략과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현재 기획·지원, 에너지 개발, 산업단지, 지역개발, 물류 해양항만, 도시계획 등 관련 부서장,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명으로 TF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울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은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과의 합치성, 대규모 투자·일자리 프로젝트 발굴, 신산업과 혁신성장 육성 여건, 혁신생태계 조성계획, 조기 개발과 성과 창출 가능성 등 산업부의 경제자유구역 지정 평가 기준 등을 고려해 수립하고 있다.

울산시는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TF 자문 의견을 검토한 뒤 이달 말까지 울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정 신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절차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에 이어 산업부의 지정 평가(2019년 10∼11월), 예비 지정(2019년 12월), 관련 부처 협의 및 공식 지정(2020년 상반기)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