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비정규직 철폐 투쟁 총력" 농성장서 임시 대의원대회(종합)

송고시간2019-09-23 17:21

도로공사 점거 보름째 사태 장기화…"11∼12월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점거농성 중 도로공사서 대의원대회 개최
민주노총, 점거농성 중 도로공사서 대의원대회 개최

(김천=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3일 오후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이 직접 고용을 촉구하며 점거 농성 중인 경북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임시대의원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2019.9.23 mtkht@yna.co.kr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250여명이 23일 한국도로공사 본사 2층 로비에서 보름째 농성을 이어갔지만, 해결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대법원 승소 판결을 받은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499명 가운데 점거 농성 중인 민주노총 소속 47명은 이날 도로공사 2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도로공사 측의 소집교육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로공사는 499명 중 50명(한국노총)이 자회사 정규직을 선택하고 이날 소집교육에 응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민주노총 소속 수납원 대부분은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점거 농성 15일째를 맞았지만 도로공사의 입장 변화가 없어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다.

민주노총·한국노총은 도로공사 측에 교섭 요청서를 계속 보내고 있으나 공사 측은 입장이 바뀐 게 없다며 사실상 협의를 거부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한국도로공사 뒤편 공터에서 대의원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9차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특별 결의문을 채택, "요금 수납 노동자들의 직접고용 승리를 위해 전 조직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오는 11∼12월 비정규직 철폐를 전면에 내건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했다.

이어 "정부가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농성장을 침탈할 경우 전 간부가 집결해 규탄 투쟁을 전개하고 농성장 침탈 규탄 총파업에 돌입하며 전면적 노정관계 중단 및 강도 높은 정부 여당 규탄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250여명은 지난 9일부터 재판이 진행 중인 1천여명의 수납원도 직접고용할 것을 요구하며 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