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빛바랜 어시스트' 손흥민, 현지 매체에서 6점대 평점

아쉬워하는 손흥민
아쉬워하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시즌 첫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27·토트넘)이 높지 않은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19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동안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비축한 그는 케인과 함께 투톱 공격수로 레스터시티전에 선발 출격했다.

전반 29분에는 감각적인 힐패스로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시즌 1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멀티 골'을 기록했던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 이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였다.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후반전에 상대에게 연이어 2골을 내줘 1-2로 역전패했다.

손흥민의 분전도 팀의 패배 속에 빛이 바랬다. 현지 매체들의 평점도 높지 않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케인과 세르주 오리에 등 4명은 손흥민보다 높은 7점을 받았다.

영국 축구전문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6점을 줬다. 이 매체는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지만, 후반전에 두 번의 좋은 기회를 날렸다"며 낮은 평점의 이유를 설명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7점을 부여했다. 케인(7.6점)과 대니 로즈(6.9점), 에릭 라멜라(6.8)에 이어 팀 내 4번째였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은 선수는 레스터시티의 히카르두 페레이라와 제임스 매디슨이었다.

팀의 동점 골과 역전 골을 책임진 둘은 8.3점의 높은 평점을 받았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1 2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