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매운동 일본산 소비재 전반에 영향…수입 급감

일본 상품 불매운동 (PG)
일본 상품 불매운동 (PG)[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지난달 광범위한 품목에서 일본산 소비재 수입이 감소했다.

22일 한국무역협회 수출입 통계를 보면 산업통상자원부 분류코드 3단위 기준으로 지난달 부산으로 수입된 일본산 품목 수입액은 1억6천413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의 1억7천355만달러보다 5.4% 줄었다.

품목별로는 그림이 1년 전보다 98.6% 줄었다.

면직물 88.4%, 어육 및 어란 78.7%, 비누 치약 및 화장품 71.5%, 운동·레저용품 66.2% 감소했다.

문구 및 완구류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7% 감소했다.

주방용품 44.4%, 이륜 자전거 및 부품 29.0%, 의료위생용품 27.7% 등도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전국의 일본제품 수입액은 38억8천583만달러로 1년 전의 42억3천236만달러보다 8.2% 줄어 부산지역 수입 감소 폭보다 더 컸다.

전국 기준으로도 일본 수입품 가운데 기타 농산물은 100% 감소했다.

육류 93.2%, 견직물 86.2%, 기호식품 79.4%, 사무기기 58.2%, 유아용품 43.5%, 귀금속 장식품 26.5%, 운동·레저용품 22.0% 등으로 줄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2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