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리니바산 인도 TVS그룹 회장 "한국 미술 놀랍도록 신선"

"경제 부문 교류는 뒤따라오는 것…우선은 문화교류 폭 넓혀야"
스리니바산 인도 TVS그룹 회장
스리니바산 인도 TVS그룹 회장(첸나이=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베누 스리니바산 인도 TVS그룹 회장이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9.19

(첸나이=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한국과 인도 간 문화교류의 가교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친한파 베누 스리니바산 인도 TVS그룹 회장은 "한국 현대미술은 놀랍도록 신선하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 현지 시간 19일 오후 6시 개막한 2019 첸나이비엔날레에 참석해 한국 현대미술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첸나이비엔날레는 부산에 본부를 둔 케이아트(K-ART)국제교류협회와 TVS그룹 산하 인도한국문화재단 인코센터(InKo Center)가 공동으로 여는 현대미술 비엔날레다.

2013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가 네 번째 대회다.

인도 국립 라릿칼라아카데미에 마련된 전시장에는 한국 현대미술 작가 115명의 작품이 선보인다.

스리니바산 회장은 개막식 행사 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인도와 한국은 문화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작품에서 어느 정도 차이는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한국 미술은 정말 새롭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작품을 둘러보면 캐릭터 뿐만 아니라 주제도 매우 다양해 생각지도 못한 그런 작품들이 많다. 굉장히 신선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 대회보다 질적인 면, 양적인 면에서 훨씬 좋아진 것으로 생각한다"며 만족감을 나타났다.

스리니바산 회장은 지난해 10월 케이아트국제교류협회와 공동으로 제1회 뭄바이비엔날레를 여는 등 한국과 문화교류를 넓히고 있다.

그가 회장으로 있는 TVS그룹은 인도 재계 3위다.

첸나이에 본사를 둔 TVS모터는 인도 자동차의 40%를 생산하고, 인도에서 생산된 자동차 수출의 60%를 담당할 정도로 인도 자동차 산업 대표기업이다.

첸나이비엔날레 개막
첸나이비엔날레 개막19일 개막한 첸나이비엔날레 전시장. 왼쪽에서 두 번째가 스리나바산 회장 [케이아트국제교류협회 제공]

부산시는 2017년 스리니바산 회장과 강서구 명지지역 외국인 투자지역 유치 양해각서를 맺기도 했다.

인터뷰 말미에 한국, 특히 부산과 경제협력 전망을 물어봤다.

그는 즉답을 피한 채 "경제적인 부분은 잘 모르겠다. 확실한 것은 문화적인 교류를 매개로 상업적인 연결 방법이 구축된다면 그런 것은 뜻깊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월 열리는 부산국제아트페어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참석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가더라고 경제적인 이벤트 참석 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문화적인 부분을 넓혀가는 것에 우선 중점을 둬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부산시 일각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본인의 명예부산시장 선정에 대해 "아직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스리니바산 회장은 2014년 부산시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은 바 있다. (인터뷰 도움 박수은 아트 스타일리스트·2016 광주비엔날레 전시부 코디네이터)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9/20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