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닝썬·조국 연루 의혹' 큐브스 前대표 검찰에 구속

수십억 횡령 혐의…법원 "도망·증거인멸 우려 있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버닝썬' 사건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와도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특수잉크 제조업체의 전직 대표 정모(45) 씨가 횡령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범행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현재까지 수사 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정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전 대표인 정씨는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버닝썬 사건을 송치받아 추가로 수사하면서 정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해 지난 16일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씨는 이날 오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했다.

정씨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에게 가수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연결해 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윤 총경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때 행정관으로 함께 일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정 전 대표가 조 장관의 '가족펀드' 의혹에 연루됐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최대주주인 코스닥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은 2014년 큐브스에 투자한 적이 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가 큐브스 출신이다. 윤 총경은 과거 큐브스 주식을 수천만원어치 매입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9 2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