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 열병합발전소 건설 강행…지역사회 거센 반발(종합)

사업자 건축 허가 신청…원주시 "법적 문제 없으면 허가하겠다"
범시민대책위 집회·삭발…김기선 의원, 시장 규탄 기자회견
"쓰레기 발전소 건립 백지화하라"
"쓰레기 발전소 건립 백지화하라"(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19일 원주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원주 SRF열병합발전소 백지화 촉구 원주시장 규탄 및 삭발식'에서 '원주쓰레기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원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삭발하고 있다. 2019.9.19 kimyi@yna.co.kr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원주 열병합발전소 건설 추진이 최근 재개되자 반대 측과 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9일 원주시에 따르면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해 온 원주에너지㈜는 지난 16일 시에 열병합발전소와 관련된 건축 허가를 신청했다.

대상 시설은 열병합발전소 내 부대시설인 온수펌프동과 경비동으로 업체 측은 시로부터 건축 허가가 나면 이달 중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20개 관련 부서에 법 검토 의뢰를 하는 한편 법적 문제가 없다면 허가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원주시는 문막읍 궁촌리 일대에 민자사업으로 조성하는 화훼(플라워프루트월드)특화관광단지의 열 공급을 위해 문막읍 반계리 244만㎡에 35㎿급 전력을 생산하는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이 사업은 원주에너지가 환경부에 통합환경허가를 신청한 상태이며, 승인이 나면 시에 SRF 고형연료 사용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이러한 사업 강행 움직임이 알려지면서 '원주SRF 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와 환경단체, 시민 등은 19일 원주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항의 삭발식을 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범대위는 기자회견문에서 "원창묵 시장이 지난해 2월 1일 시민 반대 목소리를 존중해 발전소를 포기하겠다, 사업체 건축 허가를 반려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지난 6일 시의원과의 간담회에서 건축 허가를 내주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지방선거에서 3선 욕심을 채우기 위한 쇼로 대다수 시민을 기만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또 "발전소는 원주시의, 원주시장의 사업이 아닌 만큼 시장은 건축 허가를 마땅히 불허해야 한다"며 "건강도시 생명도시 원주를 미세먼지, 쓰레기로 오염시키지 말라"고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어 원 시장은 포기 약속을 즉각 이행하고 시민에게 사죄할 것과 건축 허가 시 시장소환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선 의원 "쓰레기발전소 건설 원주시장 규탄"
김기선 의원 "쓰레기발전소 건설 원주시장 규탄"(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가운데)이 19일 오후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원창묵 원주시장이 시민을 속이고 쓰레기 발전소 건축 허가를 내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9.9.19 kimyi@yna.co.kr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오후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원창묵 시장이 시민을 속이고 기어이 쓰레기 발전소를 지으려 한다"고 규탄했다.

김 의원은 "SRF 열병합발전소는 현재 환경부 통합허가를 받지 못했고, 반계산업단지 내 예정 부지는 통합허가를 얻어야만 사용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아직 발전소 부지조차 확정되지 못한 상태"라며 "이런데도 시장은 원주에너지로부터 건축 허가를 접수해 초법적·탈법적으로 허가를 내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주환경운동연합도 이날 논평을 내고 "원주에너지가 예정 부지에 대한 토지사용허가도 받지 않은 채 건축 허가 심의를 신청한 것은 개정된 신재생에너지 관련 법이 시행되기 전에 가중치 혜택을 받겠다는 의도가 명확한 만큼 원주시는 신청 서류를 즉각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imy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9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