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반려동물 축제도 취소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빈틈없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빈틈없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최근 경기 파주·연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가운데 세종시도 방역을 강화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세종시는 19일 ASF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긴급 방역 대책을 수립해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위기 단계를 주의에서 심각으로 격상한 시는 자체 점검반(5개 반 10명)을 편성해 일시 이동 중지 명령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축사·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거점 소독시설·통제초소를 3곳(전의·연서·부강)에서 운영 중이다.

광역방제기 등을 장착한 소독 차량 4대를 동원해 순회 소독하는 한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활용해 양돈 농가에 수시로 상황을 전파하고 있다.

세종시에서는 59개 농가가 돼지 9만5천 마리를 키우고 있다.

시는 22일 연동면 미래엔 교과서박물관 운동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제5회 반려동물 문화축제'도 취소했다.

이춘희 시장은 "비가 예보된 데다 많은 인파가 모일 경우 ASF 전파 우려가 커 행사를 취소했다"며 "국내 양돈 농가와 중국·필리핀·베트남 등 ASF 발생 국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9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