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국, 박지원 찾아 "도와줘서 감사…빠른 시간내 성과낼 것"

朴 "DJ도 못한 사법개혁 해주길…의혹은 檢수사에 맡겨야"
박지원 의원과 악수나누는 조국 장관
박지원 의원과 악수나누는 조국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무실에서 박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 2019.9.1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을 찾아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취임인사 차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으로 박 의원을 예방한 자리에서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조 장관 인사청문회에 청문위원으로 참여, 조 장관에 대해 '적격' 입장을 표한 바 있다.

이에 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이루지 못했는데 이번에 문재인 정부에서, 특히 조 장관이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변함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저는 지금도 개혁에 방점을 찍고 있기 때문에 (조 장관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검찰 수사에 맡기자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부족함이나 미흡함, 불찰이 아주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가족 관련 수사가 있지만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도, 간섭 또는 관여할 사안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말씀도 수사는 수사이고, 법무부 업무는 법무부 업무라고 했다"며 "마음이 무겁지만 제가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 관련 여러가지 일 때문에 마음에 부담이 가지만, 대응도 반응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지켜보고 있다"면서 "대신 업무에 충실해서 빠른시간 내 성과를 내고 제가 하고자 하는 일들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맨 처음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대해 '왈가왈부'한 것은 잘못"이라며 "당신들이 임명한 검찰(총장)인데 당정청이 못믿으면 국민은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다행히 이제 민주당도 검찰 결과를 지켜보자고, 간섭이나 관여를 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빠른 시일 내 검찰 수사가 있는 그대로 진행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에 "저도 그렇게 희망한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또 "민생경제와 대북 문제, 북미 실무회담 등 외교문제가 산적했고 '조국 피로성'도 있다. 민심을 무시하면 절대 안된다"며 "원칙적 문제는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재차 당부했고 조 장관은 "명심하겠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어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난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9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