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등가 완월동 과거와 과제 토론회…성매매 추방 주간

부산 성매매추방주간 토론회
부산 성매매추방주간 토론회[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는 성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과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2019 성매매 추방 주간'(19~25일)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16개 구·군, 여성·아동보호지역연대위원회와 함께 유흥업소 등지에 성매매 방지 게시물을 배포하는 등 성매매 추방 캠페인을 벌인다.

'성매매 방지법' 제정 15주년을 기념해 23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 완월동 성매매 집결지 변화와 지역사회 미래'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과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개발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가 주관하는 토론회에는 일제강점기에 조성된 이후 한때 '동양 최대 성매매 집결지'라는 오명을 썼던 서구 완월동 과거를 되짚어보고 과제를 고민한다.

24일 오후 4시에는 도시철도 센텀시티역에서 사회복지법인 꿈아리와 부산 성매매 피해자 지원기관이 함께 시민을 대상으로 성매매 인식조사와 작품전시회를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성매매가 근절될 때 비로소 성 평등 인권이 켜진다"며 "이번 성매매 추방 주간이 성매매 근절 중요성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9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