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아침 일부 지역 10도 미만으로 '뚝'…날씨는 계속 쾌청

'예쁘다, 제주의 가을 하늘'
'예쁘다, 제주의 가을 하늘'(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8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의 일명 '나 홀로 나무'를 찾은 관광객들이 높고 파란 하늘 아래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2019.9.18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목요일인 19일 일부 지역 최저기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아침에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최저기온이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건 올가을 들어 처음이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지만,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구름이 많다.

강원 영동 남부와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동풍이 유입돼 이날 밤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19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맑아 쾌청한 가을 날씨가 계속되겠지만,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오전까지 구름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요일인 20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8∼19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보됐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였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내일(19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2∼5도 낮아 쌀쌀하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9일 아침 수은주가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경기 양주·파주·연천, 충남 계룡·청양·금산, 전북 장수·진안·임실, 전남 곡성 등이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11∼18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보됐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8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