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콘서트 티켓 판매' 사기 4천300만원 챙긴 20대 징역 3년

송고시간2019-09-18 15:42

울산지방법원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인기가수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표를 판다고 속여 돈만 챙긴 20대가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 박성호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4)씨에게 이같이 판결하고, 배상신청인 6명에게 12만∼64만원을 배상할 것을 명령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인기가수 콘서트 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나 일본 테마파크 입장권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게시해 돈만 받는 수법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총 120여명에게서 4천3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사기죄로 복역한 뒤 지난해 9월 출소했으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불특정 다수의 선량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상당한 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돈을 편취했다"면서 "범행 횟수가 많고 피해 금액이 큰 점, 편취한 돈을 식비나 숙박비 등으로 모두 사용해 죄책이 엄중한 점, 동종 범행으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데다 누범기간에 범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