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르포] "방역 열심히 했는데 당혹"…연천 ASF 확진 농가 '긴장감'

외부인 출입통제 속 살처분용 중장비·방역차량 등 행렬

(연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18일 오전 경기 파주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군의 한 양돈 농가 주변은 삼엄한 통제 속에 긴장감이 흘렀다.

'돼지열병 비상'
'돼지열병 비상'(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9.18 andphotodo@yna.co.kr

발병된 농가 주변은 맞닿은 또 다른 돼지 농가 1곳과 주택 2채를 제외하고는 별다른 건물 없이 논과 밭들만 펼쳐진 한적한 곳이다. 한 주민은 "평소에는 농장 관련 차량 외에는 인적이 드문 곳"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 긴장감이 흘렀다. 전신에 방역복을 입은 방역 당국 관계자의 통제 속에 살처분을 위한 중장비와 방역 차량이 수시로 드나들었다.

방역 당국은 농장 인근 진입로 100m 지점에 통제선을 설치하고 취재진을 비롯한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했다.

살처분 작업 등을 위해 오가는 관계자들도 모두 방역복을 입고 소독을 받아야 농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사람뿐만 아니라 오가는 물건도 소독됐다.

당국 관계자는 "통제선 안에 있는 주민들도 출입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부탁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파주에 이어 연천에도 ASF 발생
파주에 이어 연천에도 ASF 발생(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9.18 andphotodo@yna.co.kr

당국은 오전에 매몰 지점을 정하는 등 사전 작업을 마치고 오후부터 본격적인 살처분 작업을 할 예정이다.

매몰 작업을 수행하는 한 업체 관계자는 "농가 안에서 현재 살처분 방식, 매립 위치 등을 정하는 논의를 하고 나왔다"고 전했다.

설마 하던 감염 소식에 농장 관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발병 농가와 인근 농가는 부자가 나눠서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농가를 오가며 7년간 일했다는 네팔 출신 외국인 근로자 A씨는 "(발병 소식을 듣고) 걱정하고 있었는데 어제 돼지 한 마리가 갑자기 죽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파주에 이어 연천에도 ASF 발생
파주에 이어 연천에도 ASF 발생(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의 출입 통제선이 설치되어 있다. 2019.9.18 andphotodo@yna.co.kr

A씨는 "평소에도 가루소독, 물소독을 일주일에 3번씩 하며 철저하게 (방역 작업을) 했는데, 오늘 이렇게 될 줄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해당 양돈농장의 ASF 의심 돼지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이날 오전 밝혔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경기도는 확정 판정을 받은 해당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이날 살처분할 예정이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8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