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돼지열병에 9·19선언 행사도 '직격탄'…파주→서울로 장소 변경

전국서 파주 도라산역 모이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은 취소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파주지역에 발병함에 따라 정부가 도라산역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 장소를 서울로 바꾸고 행사 내용도 일부 축소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17일 "당초 19일 도라산역 일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를 오늘 파주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을 감안해 일부 계획을 변경하여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오는 19일 경상·전라·충청·강원권 등 전국 각지의 지방자치단체 주민과 평양공동선언 유관인사 등 700여명이 서울역에서 특별열차를 타고 도라산역으로 향하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을 계획했으나, 이를 취소하기로 했다.

평화열차 탑승자들이 모인 가운데 도라산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은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장소가 바뀌었다.

행사 계획 변경에 따라 기념식 참석 인원도 불가피하게 축소돼, 평양공동선언 관련 유관인사들이 주로 참석한 가운데 치러질 전망이다.

통일부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위기경보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비상방역 등을 통해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여러 지자체가 참여하는 평화열차 등 행사는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 농장은 도라산역과 차로 28㎞가량 떨어져 있다.

발병 장소와 멀지 않은 도라산역에 전국에서 사람들이 모였다 흩어지는 행사를 원래대로 한다면 자칫 방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통일부는 여러 옵션을 열어두고 행사 진행 방향을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9·19 선언 1주년의 의미 등을 고려해 기념식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해석된다.

통일부는 "(기념식에서는) 평양공동선언의 의미와 성과를 되새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에서 발생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에서 발생(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9.17 andphotodo@yna.co.kr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7 1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